최종편집일시:2019.11.21 (목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경찰 사회 문화/교육 오피니언 지역뉴스 기동취재본부 연예 칼럼 건강/스포츠 탐방
공연/전시생활건강종교문화.행사교육청교육지원청학교
 
전체보기
공연/전시
생활건강
종교
문화.행사
교육청
교육지원청
학교
뉴스 홈 문화/교육 종교 기사목록
 
통합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세습무효 판결
기사입력 2019-08-07 오전 1:53:00 | 최종수정 2019-08-07 오전 1:55:37        

  

[전세복선임기자]명성교회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재판국은 명성교회 설립자 김삼환(74) 원로목사의 아들 김하나(46) 위임목사의 담임목사직 청빙에 대해 무효라고 판결했다.

이에대해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6일 성명을 내고 "세습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제103회 총회결의와 준엄한 법의 가치를 따른 총회 재판국의 판결을 너무나 당연하다"고밣혔다

명성교회 담임목사직 세습이 무효라는 교단 재판국 판결은, 국내 교회에서 관행처럼 여겨져온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것에서 의미가 있다고 개신교계는 평가하고 있다.

앞서 2017년 예장 통합 총회 재판국은 김 목사의 담임목사직 청빙은 유효하다고 봤다. 하지만 서울동남노회 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 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이들이 판결에 반발, 재심을 신청했다. 청빙은 교회법에서 개교회나 총회산하 기관이 목사를 구하는 행위다. 지난달 16일 예장 통합 총회 재판국이 이 신청에 대해 재심을 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전날로 미뤘었다.

세반연은 이번 판결에 대해 "재판국이 세습금지법의 실효성이 유효하다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교단헌법 286항이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 조항에 '세습 금지'가 명문화돼 있다.

이와 함께 세반연은 "대형교회의 돈과 힘으로 노회와 총회 그리고 한국교회를 더럽히고 추락시키는 일에 대한 엄중한 경고"라고도 해석했다. "한국교회뿐만 아니라 한국사회에서까지 손가락질의 대상이 된 교회와 교단은 금번의 일을 거울삼아 다시는 뼈아픈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단속해야 할 것"이라는 강조했다.

명성교회가 김하나 목사를 청빙한 것을 불법세습으로 규정한 세반연 등 개신교 시민단체들은 불법으로 개신교 전체의 공공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여왔다. 세습으로 일부 세력이 교회의 권력을 독점하고 있다는 비판도 해왔다. 예장 통합 교단 소속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생들도 명성교회 세습을 문제 삼고, 공동행동을 해왔다.

김 원로목사가 1980년 세운 명성교회는 등록 교인만 10만명에 달하는 초대형 교회다. 김 원로목사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장 등을 지낸 개신교의 얼굴로 통한다.

실제 명성교회 측은 이날 오후 김하나 담임목사가 위임목사로서 사역을 중단 없이 지속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는 입장을 내놓았다. 교단 재판국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이다.

개신교계 안팎에서는 명성교회 측이 교회법에 따른 재판국 판결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사회법에 따라, 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여지도 있다.

전세복선임기자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주안교회 홍영표집사 국회 원내대표 취임 감사예배
종교 기사목록 보기
 
  문화/교육 주요기사
푸르미 가족봉사단, 한글날 기념 ‘한글사랑, 나..
인천세일고 학생들의 북한이탈주민 위문품 전달
안산.제18회 노인의 날 기념, 사3동 경로잔치 개..
대한민국 대표 락 축제,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
인천남구노인복지관 남구 어르신 작품전시회 개최
안산시. 꿈의교회 .사랑의 나눔이 있는 2014년 추..
인천주안도서관, ‘시와 음악 사이’정강현 기자 ..
2014.인천 아시아 스페셜 잼버리 환영 리셉션
 
 
주간 인기뉴스
(원로 해양경찰이 뽑은) 겨울철 바다낚시 필수 안전 꿀팁!
(원로 해양경찰이 뽑은) 겨울철 ..
“2019 Incheon Civic Hack-Fair..
인천경찰, 수능 지각 수험생 등 ..
인천남동구 행복나눔 김장한마당..
제7차인천 남동구-시흥시정책협..
 
인기 포토뉴스
삼산경찰서.사고예방 및 안전..
민주평통 인천서구協, 북한이..
남 북 미 정상 판문점 회동 비..
김경수 현직도지사 ‘법정구속..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주]경찰합동신문.경찰합동뉴스.발행겸 편집인 김기술.사장 김철환.편집국장 장상옥.등록번호 인천 다 06082 (http://fuv.co.kr)  무단전재및 재 배포금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7(숭의동162-1)

 

대표전화.(032-215-7111.편집국.(032).884-0030 . email / policenews38@naver.com

 

Copyright(c)2019 경찰합동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