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08.24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경찰 사회 문화/교육 오피니언 지역뉴스 기동취재본부 연예 칼럼 건강/스포츠 탐방
유정학 논설위원사설/칼럼기고논평
 
전체보기
유정학 논설위원
사설/칼럼
기고
논평
뉴스 홈 오피니언 기고 기사목록
 
데이트 폭력, 당신은 아직도 사랑이라고 생각하나요?
기사입력 2019-07-13 오후 3:58:00 | 최종수정 2019-07-13 오후 4:00:14        

인천중부경찰서
형사과장 김면중 

과거에도 분명 존재했을 데이트 폭력이 최근 몇 년 사이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에서 파악한 데이트폭력 신고 통계자료만 보아도 2017871건에서 20181,582건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사회구조의 변화에 따라 자기중심적인 사고방식이 자리 잡고 타인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여 특정 상황에서 분노를 조절하지 못해 잔혹한 범죄가 발생하기도 한다. 작년 10월 춘천에서는 결혼을 준비하던 중 다툼이 생기자 여자친구를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더 이상 사랑싸움으로만 치부하기에는 그 잔혹성이 도를 넘어섰다.

데이트 폭력은 연인이라는 특수한 관계 때문에 신고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폭력이 발생한 후에도 관계가 유지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으며, 이 경우 피해자는 재범과 보복의 위험성에 항상 노출되어 있다. 이미 상대방에 대한 주소, 직장, 가족관계 등 신상정보가 모두 노출되어 피해자가 숨을 곳도 없고, 주변인에 대한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인천중부경찰서는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데이트폭력의 심각성을 일깨워 피해자의 신고를 유도함으로써 강력범죄로 이어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831일까지 2달간 데이트 폭력 집중신고 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신고한 피해자에게는 긴급한 상황에서 구조를 요청할 수 있도록 위치추적장치 제공 및 지속적인 1:1 사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가해자에게는 엄중 경고 및 적극적인 구속수사로 보복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자 보호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더 이상 혼자 고민하지 말고 적극적인 신고로 아픔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전세복선임기자
 
 
 
 
 
 
 
수사구조개혁을 위한 우리의 자세
안전한 우리 동네 만들기 위한 첫걸음
기고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경찰합동신문 창간 축사
벌금수배자 조치,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교차로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체계가 도입됩니..
인천남구청장 창간축사
가정폭력 대처, 용기와 지혜 필요
특성화 고등학교의 문제점
분노조절장애, 당신도 예외는 아닙니다.
살인, 강간 등 강력범죄 저지르고도 못잡은 범죄..
 
 
주간 인기뉴스
악성루머(Rumor)삭제하고 사라진 기록 복원시켜 준다
악성루머(Rumor)삭제하고 사라진..
조국후보 각종 의혹의 진상. 끝..
흉악범을 저지르고 자수하기도 ..
강자에 약하고 약자에 강한 아베..
“참여형 노면보수 현장아카데미..
 
인기 포토뉴스
민주평통 인천서구協, 북한이..
남 북 미 정상 판문점 회동 비..
김경수 현직도지사 ‘법정구속..
사랑나누미 장애인 활동지원사..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주]경찰합동신문.경찰합동뉴스.발행겸 편집인 김기술.사장 김철환.편집국장 장상옥.등록번호 인천 다 06082 (http://fuv.co.kr)  무단전재및 재 배포금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7(숭의동162-1)

 

대표전화.(032-215-7111.편집국.(032).884-0030 . email / policenews38@naver.com

 

Copyright(c)2019 경찰합동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