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10.19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경찰 사회 문화/교육 오피니언 지역뉴스 기동취재본부 연예 칼럼 건강/스포츠 탐방
 
전체보기
뉴스 홈 연예  기사목록
 
하늘이 내린.심금을 울리는 중국 현악기 칠현금
유일 전승자 장봉씨의 독주회.. 국악인, 관광객 큰 관심
기사입력 2014-09-18 오후 3:58:00 | 최종수정 2014-09-23 오전 11:24:16        

클래식 악기인 비올라처럼 저음의 무겁고, 강하고, 깊이 있는 소리로 중국인들을 심금을 울리고 있는 고대 중국의 현악기인 칠현금 전승자 장봉(39, )씨가 인천아시안게임과 중국위해시 위해관 개관식을 축하하기 위해 독주회를 갖는다

  

   중국 칠현금 유일 전승자 4인중 장봉씨의 독주모습

  17일 이번 독주회와 개관식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 위해시 유수일간지 위해일보 파특(巴特) 회장과 1천년된 칠현금을 소장하고 있는 기업인 이진동씨가 특별지원하기 위해 내한했다

  이날 내한한 파특(巴特)회장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인천시와 위해시는 무역, 문화, 종교 등의 도시 간 교류는 정부 간 교류에 앞서 우호관계를 맺어온 특별한 관계 도시이다면서 이번 위해관 개관은 중국도시 중 유일하게 위해시만 들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국, 한국의 전통문화는 세계 속의 문화의 꽃으로 수천년을 함께 해왔다면서 위해관 개관과 장봉씨의 독주회는 인천, 위해시 도시 간 문화교류의 장으로 그 의미는 매우 크다고 말했다

 <!--[if !supportEmptyParas]--><!--[endif]-->또 그는 “21세기는 문화교류가 그 나라의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언론인으로서 전통문화 계승 작업과 전승자들에 대해 모든 역량을 바쳐 세계속에 중국을 알리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칠현금은 2400여년 역사를 가진 고대 중국의 현악기로 한국의 거문고의 원조라고 알려져 있다. 음색이 매우 독특하고 무거우며 운율이 은은해 제사, 묘회, 축제 등 행사에 널리 연주되고 있는 중국전통문화의 진귀한 보물이다


기사제공 :
 
 
 
 
 
 
 
포토뉴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기사목록 보기
 
  연예 주요기사
포토뉴스
안산시 상록수 미(美)소 통 기타 밴드공연
‘58년 개띠오빠’ 만담가 가수 최 현 떳다 !
 
 
주간 인기뉴스
[송종호기자] 경찰합동신문 임원회의 <영상>
[송종호기자] 경찰합동신문 임원..
권익위의 올바른 법 치와 규정에..
옹진군, 홍보대사 국민배우 박상..
안양시, 스마트시티 국토부장관..
균형과 견제를 위한 수사구조개..
 
인기 포토뉴스
삼산경찰서.사고예방 및 안전..
민주평통 인천서구協, 북한이..
남 북 미 정상 판문점 회동 비..
김경수 현직도지사 ‘법정구속..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주]경찰합동신문.경찰합동뉴스.발행겸 편집인 김기술.사장 김철환.편집국장 장상옥.등록번호 인천 다 06082 (http://fuv.co.kr)  무단전재및 재 배포금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7(숭의동162-1)

 

대표전화.(032-215-7111.편집국.(032).884-0030 . email / policenews38@naver.com

 

Copyright(c)2019 경찰합동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