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9.26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경찰 사회 문화/교육 오피니언 지역뉴스 기동취재본부 정치.경제.연제 건강/스포츠 탐방
유정학 논설위원사설/칼럼기고기자수첩논평
 
전체보기
유정학 논설위원
사설/칼럼
기고
기자수첩
논평
뉴스 홈 오피니언 기고 기사목록
 
서울시 6층사람 들은 어떤 일 들을 하는 사람들 인지도 규명되어야
기사입력 2020-07-23 오후 7:11:00 | 최종수정 2020-07-24 오전 5:30:39        



경찰합동신문.합동합동뉴스
    발행인 김 기 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 측이 기자회견에서
"피해자가 4년 넘게 서울시 관계자들에게 (박 전 시장이 보낸) 속옷 사진과 문자를 보여주며 고충을 호소했지만 묵살 당했다"고 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지원 단체와 법률대리인이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가 성추행 피해를 방조 묵인한 정황을 추가로 공개했다.

피해자가 4년 넘게 20명의 전·현직 비서관과 인사담당자에게 피해를 호소하고 인사이동을 요청했지만 예뻐서 그랬겠지” “시장에게 허락 받아라라는 답변만 들었다는 것이다.

경찰은 보강 수사 등을 통해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경찰의 진상 규명 의지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김창룡 신임 경찰청장 후보자도 20일 인사청문회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수사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피해자 측이 밝힌 서울시 관계자들의 반응은 믿기 어려울 정도다. "네가 예뻐서 그랬겠지" "(네가) 몰라서 그러는 거다"고 했다. 이것은 성추행과 다름없는 가해다. 박 전 시장만 성추행을 저지른 것이 아니었다. 피해자가 다른 자리로 옮겨달라고 호소하자 "인사 이동은 시장에게 직접 허락받으라"고 했다고 한다.

경찰이 신청한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와 서울시청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은 혐의사실 소명 부족을 이유로 법원에서 잇따라 기각됐다. 45명 규모의 수사팀을 꾸렸다는데 영장 신청마저 부실할 정도로 의지가 없는 것인지, 수사 실력이 부족한 것인지, 법원이 소극적인 것인지 답답할 따름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오후 "어제(22) 피해자 입장문이 발표됐고, 피해자측 기자회견이 있었다"라며 "피해자 입장문을 읽어봤는데 '적법하고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진실이 밝혀져야 하고 본질이 아닌 문제로 논점을 흐리지 않고 밝혀진 진실에 집중해 달라'는 입장문 내용에 공감한다"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서도 이제 인식이 돼가고 있는듯하다

속칭 6층사람들이라 부르는 이들은 누구인가 하는 것이다 박 전 시장의 비서진 등 최측근들은 30여 명에 달한다. 시민 단체, 환경 단체 또는 과거 운동권 출신이 일반 공무원 출신보다 더 많다고 한다. 박 전 시장이 별정직으로 발탁한 사람들이 당연히 실세였다. 이들은 관련 법규상 박 전 시장의 임기가 끝나거나 퇴직하면 자동으로 면직된다. 서로를 '순장조'로 부르며 박 전 시장과 한 몸, 한통속으로 움직였다고 한다. 그러니 피해자는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짐작이간다

박 전 시장 피해자 측이 "고소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피고소인에 대해 알렸다"고 밝히면서 고소 사실 유출 의혹에 새로운 변수가 등장했다. 경찰은 추행 방조뿐 아니라 성추행 의혹의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수사에 임해야 한다.

기사제공 :
 
 
 
 
 
 
 
이번 추미애 인사 공정과 정의는 어디로 갔나
여름철 집중호우, 이렇게 대비하자
기고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경찰합동신문 창간 축사
벌금수배자 조치,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교차로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체계가 도입됩니..
특성화 고등학교의 문제점
인천남구청장 창간축사
분노조절장애, 당신도 예외는 아닙니다.
가정폭력 대처, 용기와 지혜 필요
살인, 강간 등 강력범죄 저지르고도 못잡은 범죄..
 
 
주간 인기뉴스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20 인천 사회공헌 웨비나’ 개최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20..
태안해경, 최신예 연안구조정 취..
인천시, 제42회 시민상 수상자 1..
서구청 특정 정당출신 인사 채용..
인천 중구, 송월시장 정비 예산..
 
인기 포토뉴스
추장관 감싸기 국가기강을 위..
인천중부서 여성청소년과 코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방..
인천 중구, 을왕․왕산해..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주]경찰합동신문.경찰합동뉴스.발행겸 편집인 김기술..편집국장 전세복.청소년 보호 책임자.양영보.등록번호 인천 다 06082 (http://fuv.co.kr)  무단전재및 재 배포금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7(숭의동162-1)

 

대표전화.(032-215-7111.편집국.(032).884-0030 . email / policenews38@naver.com

 

Copyright(c)2020 경찰합동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