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7.11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경찰 사회 문화/교육 오피니언 지역뉴스 기동취재본부 정치.경제 건강/스포츠 탐방
일반사회정치.국회.청와대사건사고환경/복지훈훈한소식교통탐방사회복지각종행사
 
전체보기
일반사회
정치.국회.청와대
사건사고
환경/복지
훈훈한소식
교통
탐방
사회복지
각종행사
뉴스 홈 사회 훈훈한소식 기사목록
 
재난지원금으로 30년 전 부평구청 고마움에 보답
용인 거주 오정희 할머니, 쌀과 성금 전달
기사입력 2020-06-16 오후 1:37:00 | 최종수정 2020-06-16 13:37        

 

[고기남기자] 30여 년 전 부평구청에서 받은 고마움을 반평생 간직하던 주민이 재난지원금으로 구에 쌀과 현금을 기탁했다.

16일 부평구에 따르면 지난 12일 용인시에 거주하는 오정희(79)할머니가 딸과 함께 부평구를 찾아 쌀 10kg 10포와 현금 30만 원을 전달했다.

그는 현재 47세인 자신의 큰 딸이 중학생이었던 시절 남편이 갑자기 쓰러지는 시련을 맞았다.

당시 부평역 뒤쪽(부평2동 근처)에 살던 오정희 할머니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아이들은 어렸고, 도움을 받을 곳도 없었다.

그러던 중 한 이웃이 구청을 찾아가 도움을 청해보라고 말했다. 오 할머니는 구청에 간다고 도움을 주겠느냐며 하염없이 울기만 했다.

자포자기한 심정 끝에 용기를 내 구청을 찾은 오 할머니는 직원에게 사정을 얘기했고, 담당 직원은 다음 날 다시 오라는 말만 남겼다.

오정희 할머니는 이튿날 증명서를 한 장 받아 바로 남편을 병원에 입원시킬 수 있었다. 치료를 마친 남편은 건강하게 퇴원했다.

시간이 흘러 주변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니 당시 부평구청 공무원이 발급해 준 생활보호대상자 증명서는 통상 발급에 한 달 이상 걸리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는 부평을 떠나 용인에 자리를 잡았고, 먹고 살기 바쁜 나머지 고마운 마음을 가슴 속에만 간직해 두고 있었다.

오정희 할머니는 구청의 고마움이 평생 가슴에 남았다죽기 전에 은혜를 갚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식들도 다 키운 마당에 재난지원금을 받아 비로소 은혜를 갚을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락처와 사진을 남겨 달라는 직원의 요청을 사양한 채 이름 석 자만 남기고 딸과 함께 돌아갔다.

 

고기남기자
 
 
 
 
 
 
 
소명 위해 전역 연기한 해병대 1사단소속 3인 귀감.
인천시설공단, 급여 기부 릴레이 동참
훈훈한소식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삼성디지털프라자 일산본점 `복합문화공간` 새단..
꿈처럼 환상적으로 펼쳐지는 일러스트 전시,
한국 누드 사진협회 경남지회 제8회 빛과 선으로..
남구, 용현시장에서 전통시장 문화공연 한마당 개..
서구가좌노인문화센터 제5회 동아리 축제 “ 시니..
인천남구장애인복지관, 세우글로벌과 함께 연탄 ..
인천 남구, 소외계층을 위한 김장 나눔 행사 잇따..
노약, 어르신들에게 무상 배급하는 ‘빵 나눔’ ..
 
 
주간 인기뉴스
박원순시장 초유의비극 ‘모든분들께죄송하다’유언장남겨...
박원순시장 초유의비극 ‘모든분..
부동산 후속대책 고위직들이 먼..
국가 새 외교안보라인 불안하지..
사진작가 오상석 초대전 원인재 ..
산재 장애인 농촌 고구마심기 체..
 
인기 포토뉴스
인천 중구, 을왕․왕산해..
국가 새 외교안보라인 불안하..
부동산 후속대책 고위직들이 ..
인천공항공사, 제2회 국민 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주]경찰합동신문.경찰합동뉴스.발행겸 편집인 김기술.사장 김철환.편집국장 전세복.청소년 보호 책임자.양영보.등록번호 인천 다 06082 (http://fuv.co.kr)  무단전재및 재 배포금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7(숭의동162-1)

 

대표전화.(032-215-7111.편집국.(032).884-0030 . email / policenews38@naver.com

 

Copyright(c)2020 경찰합동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